Magazine J

알아서 다 찾아준다는 네이트 시맨틱검색이 불편한 이유
관련글 더보기

광고처럼 네이트 시맨틱검색에서 "체게바라"를 검색한다면?

아래 광고처럼 정말 다 나옵니다.


네이트시맨틱검색 아니 애초에 네이트 검색 엔진의 시초는 바로 엠파스였습니다.

엠파스 검색엔진은 예전부터 꽤나 유명했던 검색엔진이었죠. 사실 검색엔진의 성능만 놓고 따지면 엠파스가 네이버보다 꿀릴게 하나 없습니다.

다만 하나 꿀린다면 PV겠죠...



물론 저도 10년전쯤 엠파스를 많이 쓰게 되었는데 그때도 항상 리포트를 쓸때 엠파스에서 검색하곤했습니다.

당시 최초로 지식검색이 엠파스에 있었죠.

또한 엠파스의 장점인 문장검색이 꽤나 유용했거든요. 물론 번역도 유용하게 잘 썼습니다.

하지만 요즘 왜 네이트 시맨틱이 밀릴까요?

리포트보다 더 많이 검색하는 연예인 정보를 검색해보았습니다.

"강지영 출생일"

사실 강지영 키에 대한 포스팅을 하다가 우연히 검색한것이 바로 강지영 출생일입니다.

2010/01/13 - [연예칼럼/가쉽] - 카라 강지영 키의 비밀은?

일단 3대 포탈인 네이트,다음,네이버(검색실시한 순서)의 결과를 한번 보기로 했습니다.

1. 네이트 시맨틱검색


결과가 왜 3개가 나올까? 했더니...카라 다른 멤버의 생일이 나오네요.

참고로 1988년 7월 24일은 한승연, 1991년 10월 7일은 니콜의 생일입니다.


2. 다음 스마트앤서

일단 다음 스마트앤서의 경우 딱 하나만 나옵니다.

특히 "같은 생일 가수 더보기" 요게 참 맘에 드네요.

3. 네이버 검색


네이버 검색의 경우 특별한 툴은 없습니다. 그야말로 강지영 생일에 대한 결과가 나온 것이죠.

사실 다음 스마트앤서의 우수성이 여실히 드러나는 실험결과가 되어버렸습니다만...

하지만 네이트 시맨틱검색이 광고를 대대적으로 하는 반면 사용자가 편리하지 않다는 점은

바로 그 결과가 모호하다는 뜻입니다.

단순하게 강지영 생일이라는 누구가 금새 쉽게 정답을 찾을 수 있는 예라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실제 광고처럼 리포트를 쓴다던가 하는 경우 모호한 답이 여러개가 동시에 나올 경우 어떤것이 정답인지 미궁속에 빠질때가 있습니다.

물론 그것이 바로 인터넷 검색을 통해 리포트를 쓸때 발생하는 맹점입니다.

어쨌든 체 게바라를 검색했을때와 같이 정말 뜬구름 잡기 형식으로 검색을 해나가지 않는다면 "네이트 시맨틱검색"은 사용하기 불편한 검색엔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멘틱 엔진의 질의 문제겠죠. 스마트 앤서의 경우에는 출생과 강지영이란 단어가 곧 인물검색의 생일과 맵핑된다는 사실을 분석해서 기존의 보유하고 있는 서비스와 연결하는 형태고, 네이버의 경우에는 강지영 출생이란 것이 보유하고 있는 서비스중 가장 지식인의 질문과 비슷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서비스 Ordering의 순서중 지식인을 상위로 올린것 같습니다.
    그에반해 시멘틱 엔진은 보유서비스가 아닌 시멘틱 엔진 자체내에만 있는 온톨로지 기반으로만 해석하려 했기 때문에, 전적으로 시멘틱 엔진에 마이닝된 데이터만 노출되는거죠. 반대로 말하면 시멘틱 엔진이 만족할만한 성능을 정말 발휘하여 원하는 질문과 같은 온톨로지가 있다면 아주 best한 결과 이겠으나 그게 안되므로 이러한 결과가 나오는것 같습니다.
    시멘틱은 이상적이긴 하나, 어려운 길이죠.

    2010.01.20 10:16
    • Favicon of https://magazinej.tistory.com BlogIcon 기자 J  댓글주소  수정/삭제

      찾는 내용에 따라 잭팟을 터트릴수있는게 바로 시멘틱의 장점이긴 하지만...

      실제 시멘틱 검색을 계속하다보면...
      시멘틱 결과와 뉴스, UCC, 웹문서 위주로 검색이 됩니다.

      시멘틱 결과는 네이트뉴스, 네이트(엠파스)지식, 블로그중에 검색 결과가 나오는것 같구요...
      웹문서는 일반 신문기사가 주로 나오구요.

      애석하게도 네이트가 자꾸 검색알고리즘을 바꾸다가 지금의 시멘틱검색까지 넘어오게된 이유는 검색 결과의 정확성을 높이기 보다는 네이트닷컴의 트래픽 증가를 위한 조치입니다.

      물론 스마트 엔진이나 네이버 알고리즘 역시 마찬가지이긴 하겠지만...

      어쨌든 제 입장에서는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지네요.

      2010.01.25 17:18 신고
  2. oraje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맨틱의 장점은 추론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즉 '체게바라'같은 형태소 검색이 아닌 '오늘 체게바라를 검색한 사람들은 남자가 많을까?' 하는식의 질의에대한 답을 지향하는것이죠 이런 질의는 기존 구글이나 네이버같은 검색엔진에서는 불가능한 것이니깐요 물론 현재 수준이 그리 높지는 않지만 검색 엔진 성능 비교방법이 잘못되었다고 생각됩니다

    2010.05.20 22:53
  3. bbiyoo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합검색엔진으로 도입된지 이제 일주일도 채 되지않았고, 뭐든 시행과 착오가 있는 법이니 좀더 두고보면 네이트 시맨틱이 포털검색사이트를 대표하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2010.08.26 20:33
    • Favicon of https://magazinej.tistory.com BlogIcon 기자 J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합검색 엔진 도입이 일주일도 안됐다구요? 특별히 크게 떠들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아시나요? 혹시 SK컴즈분들이 쉴드 치러 오신건가요? 뭐 지금 불편하다는거고 영원히 불편하다고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지금 쓰기엔 불편할 뿐입니다.

      2010.08.27 21:23 신고
  4. 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털이 자사의 트래픽을 늘리기 위한 조치는 당연하다고 봅니다^^;;
    그건 네이버도 마찬가지고 구글도 마찬가지일 것 같네요~
    다만 어떻게 트래픽을 잡아두느냐에 대한 방식에 대한 차이인 것 같은데요,
    그런 의미에서 봤을 때 최근에 새롭게 오픈한 시맨틱검색은 유저의 입맛에 맞게 원하는걸 골라볼 수 있다는게 재밌는 것 같더군요.

    네이버의 검색 결과는 솔직히 이제는 별로 신뢰가 가지 않기는 합니다^^;
    네이버의 검색 로봇의 성능은 우수하다고 생각하지만 머리좋은 사람들이 이미 광고나 바이럴 글로 도배를 해뒀으니까요.

    오히려 네이트 검색의 경우는
    이미 너무 유명한 정보부터 구미에 맞게 골라볼 수 있어서
    전 오히려 그 전보다 네이트를 자주 이용할 것 같네요 ㅎㅎ

    혹시 기회가 되신다면, 한번 바뀐 시맨틱검색 사용해보세요. 의외로 재미있습니다 ㅎ

    2010.08.27 13:56
    • Favicon of https://magazinej.tistory.com BlogIcon 기자 J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근데 트래픽 모으는 방법에 있어서 참 어처구니 없는게.. 이를테면 네이트온 사용하다가 클릭 잠시 실수하면 트래픽이 생기게 하는 것등등 뭐 참 정크 트래픽이 엄청 많다는 점이 씁쓸한것이죠. 솔직히 말해서 네이버 검색엔진보다 네이트(그러니까 엠파스 검색엔진)이 더 좋다는건 어지간한 사람들은 다 압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그만큼 인위적 가공을 잘하는 것이죠.

      그나저나 언제 또 시맨틱 검색이 개편되었나요? 이 댓글 역시 SK컴즈분이 쉴드치러 오신글 같은 냄새가 나는군요... 별로 알려지지도 않은 시맥틱 검색 개편 소식을 친절하게 알려주시다니... 내일 또 댓글 하나 더 달릴까요?

      2010.08.27 21:26 신고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 47 
Subscribe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29)
Sports칼럼 (656)
연예칼럼 (932)
생활 (186)
Money (37)
먹거리 (4)
꼼지락거리기 (6)
바깥나들이 (5)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