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J

무한도전, 타블로 형 비난 공감 그리고 비공감

무한도전 식객편에 대한 타블로 형의 강도 높은 비난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감되는 부분과 그렇지 못한 부분이 있어 이야기해본다.


공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블로 형 이선민씨는 글에서 이렇게 밝혔다.

멤버들이 뉴욕을 간다기에 결과물이 어떨지 걱정을 했지만 보면서 낯뜨거워 미치는 줄 알았다. 단어 한마디도 못하고 버벅대다 뉴요커들이 쳐다보지도 않고 개 무시하질 않나. 피자 집에서 아무거나 처먹으라고 병신 취급 당하질 않나
사실 그렇다. 비단 출연자중 누구를 콕 찝어서 말할 것도 없었다.

세계에서 가장 바쁘다는 월스트리트의 점심시간 그리고 타임스퀘어의 점심시간에 그들은 무엇을 했던가?

그나마 한것이라고는 유재석과 정준하가 뉴욕 인터넷 방송국에 출연해 때늦은 개그를 한 것뿐...

어짜피 일정에 있던 인터뷰였다면 최소한 인터뷰 내용 대본정도는 보고하라고 던져줬어야하지 않을까?

물론 그들이 영어 한마디 제대로 못하고 외국에 던져진게 처음있는 일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언젠가 한번 토익시험에 도전해보는건 어떨까 싶다.

어짜피 해외 촬영도 가끔 하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공감

내가 만난 외국인들만 그랬나?

내가 만난 외국인들에게 영어란 단지 표현의 수단에 불과했다.

무한도전 방송중에도 나왔듯, 유재석이 영어 못한다고 미안하다고 이야기하자 자신도 한국말 못한다고 맞받아 쳤다.

물론 그것이 립서비스일 수 있다.

하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이 영어를 못한다고해서 비난받아 마땅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론 뉴욕 그리고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인종차별이 심한 나라라는건 인정해야할 사실이다.

미국은 겉보기에 평등을 외치지만 속에서는 차별이 심한 나라이다.



공감과 비공감사이...

그리고 미국 아니 전세계적으로 글로벌 호구화 되어있는 우리나라의 국력을 비난해지 무한도전을 비판할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굳이 16년간 외국에서 살것도 없이, 1년 6개월만 살아도 한국인들을 대하는 태도와 중국 일본인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는건 확연히 드러난다.

굳이 무한도전이 가서 국가의 위신을 망친것도 아니고

원래 저런 상황이라는것을 카메라에 담았을 뿐이다...

2009/11/22 - [연예칼럼/가쉽] - [무한도전-셰프] 정준하 비난, 정준하가 누군지 벌써 잊었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Subscribe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29)
Sports칼럼 (656)
연예칼럼 (932)
생활 (186)
Money (37)
먹거리 (4)
꼼지락거리기 (6)
바깥나들이 (5)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