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J


신지애 영어연설, 내용은 좋았으나 화장은 안습...



참 내용도 좋고 좋은 연설이었다.

하지만 화장이 안습인건 사실...

차라리 쌩얼이 낫지 않았을까 싶다...

신지애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LPGA 투어 2009시즌 시상식에 참석해 신인왕을 품에 안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드레스로 멋을 낸 신지애는 이날 신인왕을 받은 뒤 "그동안 말로만 신인왕이 됐다고 얘기만 듣다가 이렇게 시상식에 나와 축하도 받고 하니 실감이 난다. 영어로 연설하려니 준비를 했지만 많이 떨렸다"며 "오늘 LPGA 설립자인 루이스 서그스도 함께 했는데 나도 그분처럼 LPGA에 이름을 남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지애는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156점으로 148점으로 2위인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앞서 있어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1년 만에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 석권을 노리고 있다.

특히나 이미 결정된 올해 상금왕에서는 1978년 로페즈가 세운 최연소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한 신인 최다상금 기록 역시 청야니(대만)이 세운 175만달러를 2만달러 경신한 177만 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ubscribe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0)
Sports칼럼 (656)
연예칼럼 (932)
생활 (186)
Money (38)
먹거리 (4)
꼼지락거리기 (6)
바깥나들이 (5)

달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