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J

장성호, 역대 FA사상 최악의 상황
관련글 더보기

장성호의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

한화 한대화 감독은 FA영입은 없다고 공헌했으며 리빌딩으로 간다고 밝혔다.

애석하게도 한대화 감독은 역대 한화 감독 중 최악의 감독으로 기록될지 모르겠다.

국내 프로구단 중 리빌딩에 성공했지만 호평을 받은 감독은 단 한명도 없었다.

두산의 경우도 사실 진정 리빌딩 아니 선수 육성에 힘을 쓴 박종훈(현 LG감독)전 2군감독에게 적절한 대우를 해줄 수 없어 LG로 보내야했다.

아마 LG 박종훈 감독 역시 크게 빛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그나마 성공한 사례가 조범현 감독과 같이 다른 팀으로 옮기면서 대박을 터트린 경우이다.

어쨌거나...

장성호의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

닫혀진 FA시장

FA의 큰손인 삼성은 우타 거포를 원했다. LG역시 좌타자는 원래 많았기에 우타 거포를 원했다.

만약 김태균이 해외진출을 하지 않았다면 장성호의 상황이 지금보단 나았을 것이다.

어쨌든 김태균의 해외진출과 동시에 LG와 삼성은 시장에서 손을 땠다.

2009/11/13 - [Sports칼럼/BaseBall] - 김태균 90억 / 7억엔, 한화떠나 일본 롯데 3년계약 체결

이범호 역시 소프트뱅크 호크스로 이적하면서 그나마 희망이었던 롯데 역시 손을 땠다.

2009/11/19 - [Sports칼럼/BaseBall] - 이범호 소프트뱅크 행 확정적, 계약조건과 향후 한화 움직임 예상

LG는 이제 이병규와 계약에 힘을 쓸 것이고, 박용택의 내년 FA 이적 방해를 위해 힘 쓸 것이다..

2009/11/18 - [Sports칼럼/BaseBall] - 과연 LG는 우타거포가 없어서 이병규 영입에 소극적일까?
2009/11/20 - [Sports칼럼/BaseBall] - LG 박용택 미리 잡는다고? 딴데 못가게 방해하는거지...

삼성은 박한이와 계약에 힘쓸 예정이다.

결국 장성호가 갈 곳은 그나마 한화였으나...

한대화 감독의 발언으로 끝이라고 희망은 없다고 봐야한다.

어쨌거나 기아랑 다시 계약을 해야할 상황이다.

어쩌면 차라리 잘된 일일지도 모르겠다.

이상황에서 기아는 장성호를 방출할 수도 없는 노릇...

차라리 FA계약으로 다른팀으로 갔다면 팬들의 욕은 먹겠지만 그래도 장성호가 새살림을 찾아 떠나 잘됐다는 평도 있었을 것이다.

물론 나는 후자의 입장이다. 어쨌든 장성호가 레귤러로 뛸 수 있는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

허나 만약 계약에 실패하게 된다면 타이거즈 팬들의 강한 질타를 받아야할 것이다.

비록 그가 우승의 주역은 아니지만 분명 타이거즈의 마지막 자존심으로 남았기 때문이다.

타이거즈와 재계약후 트레이드?

어쩌면 이게 마지막 희망일지 모른다. 또한 더 현실적인 방안일지 모른다.

하지만 과연 "장성호를 내주고 누구를 받아올 것인가?" 이다.

일단 삼성, LG는 우타 거포를 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삼성이 페타지니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보아 꼭 그런것만은 아니다.

일단 LG는 굳이 받을 필요가 없다. 1루 지명타자 자원은 넘치고 또 넘친다. 그렇다고 장성호를 외야로 돌릴 상황도 아니다.

광활한 잠실 외야를 장성호에게 맡긴다? 차라리 국대경기에서 이운재를 원톱으로 세우자는 말이랑 똑같다.

LG는 이병규라는 좌타자를 또 영입할 계획이라 절대 자리가 없다.

삼성 역시 1루 자리는 넘치고 넘친다. 채태인, 양준혁 등 1루 및 지명타자 자원이 꽤 있다. 하지만 무조건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는 상황...

혹시나 괜찮은 투수 용병을 발견한다면 의외로 장성호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긴 하다. 하지만 보상액을 주고 데려올 선수는 아니라는 것은 다들 알고 있다.

두산, 관심 없을것이다. 1루수 자원으로 오재원도 있고, 여차하면 차라리 김동주를 1루로 쓰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다.

또한 외야 자원이 많으니 김현수의 1루수 컨버젼도 나쁘지 않다. 물론 김현수의 1루수 컨버젼은 아마 6,7년 후에나 생각해 볼 일이긴 하다. 그때까지 외야 자원이 넘쳐난다면 말이다.

어쨌든 두산의 1루 및 지명타자는 넘치고 넘치기에 굳이 장성호가 필요 없다. 또한 장성호보다 더 괜찮은 좌타자 김현수가 있다. 김현수는 장성호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솔직히 장성호 전성기 정도의 퍼포먼스를 김현수가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물론 현재 성장중이긴 하지만 말이다.

롯데, 이대호가 결국 1루로 가야한다. 그래서 이범호를 원했던 것이다. 하지만 괜찮은 좌타자가 없다는 점은 분명 약점이다. 그렇다고 이대호에게 3루를 맡기기도 뭐하고 지명타자 홍성흔을 밀어내기도 뭐한 상황...

홍성흔의 정리 없이는 장성호 영입은 없지 않을까 싶다. 물론 그렇다고 기아 역시 홍성흔이 필요한 상황도 아니다.

SK, SK는 딱히 할말이 없다. 아마 로스터 전원이 1루 수비가 가능할껄? 하하...이건 농담이지만....

어쨌든 김재현, 이호준, 박정권등과 같은 1루/지명타자 자원이 많다. 물론 그렇다고 괜찮은 좌타자가 없는것도 아니다.

하지만 조범현 감독과 김성근 감독이 친하다는 변수가 있긴하다. 근데 딱히 마땅한 자리가 없는데 굳이 자리를 만들어줄지는 의문이다. 지금같아서는 전병두 컴백하고 장성호 내준다고해도 딱히 손해라는 생각은 안드는데...

한화, 한화가 그나마 장성호를 필요로 하는 팀이다.

하지만 김태완과 최진행이 그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

혹자는 최진행과 장성호를 트레이드하라고 하던데...

기아는 최진행이 필요가 없다. 딱히 자리도 없을 뿐더러 와도 나지완과 경쟁해야할 상황이다.

그나마 홍세완도 있지 않은가?

한화 이글스도 장성호가 어느정도 필요하긴 하다만은...

장성호에 적당한 트레이드 카드가 없다.

기아 입장에서 만족할 만한 트레이드 카드는 외야수 또는 좌완 불펜이다.

그렇다고 구대성이나 류현진을 내주는 또라이짓을 할 한화 프런트진도 아니다.

결국 한대화 감독이 리빌딩을 외친걸보면 이미 구단에서도 장성호 영입에 대하여 부정적으로 밝힌듯 하다.

결국 내년 시즌에도 장성호는 기아 불펜 워머로 남아야할 것 같다.

그가 얼마를 받고 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내년 시즌이 개막 된 이후에 트레이드 되더라도 되지 않을까 싶다.

2009/11/02 - [Sports칼럼/BaseBall] - 장성호 FA신청 숨은 뜻은 무엇일까?
2009/11/12 - [Sports칼럼/BaseBall] - 선수협, 왜 FA보상제도 수정요청 안하나?
2009/11/11 - [Sports칼럼/BaseBall] - 박동희도 하길래 나도하는 내맘데로 FA계약 예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agon-lord.tistory.com BlogIcon Dragon-Lo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동명이인인지라...

    애착이 가는 선수 중 하나죠 ㅎㅎ

    저도 취미로 야구를 하고 있기에...

    부디 훨훨 나는 그 날이 다시 오기를..ㅜㅜ

    2009.11.24 09:39 신고
  2. Favicon of https://rusham.tistory.com BlogIcon RushA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핏 이해가 가지 않는게 결국 한화가 '장성호'가 필요함에도 FA 끝 선언을 해서 최악의 감독으로 예상하시고 게시는건가요? 아직 진행중인 리빌딩을 '성공 사례'가 없다고 해서 이제 시작조차 제대로 안한 감독을 최악으로 몰아세우는건 좀 이상하네요.

    2009.11.24 12:04 신고
    • Favicon of https://magazinej.tistory.com BlogIcon 기자 J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성적없이 단순하게 리빌딩의 성공만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감독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대부분 리빌딩 후 다른 팀에가서 빛을 본 감독들이 많을뿐이죠...

      역대 한화 감독중 최악으로 평가받을 이유는 단 하나죠...여태까지 한화는 중상위권을 계속 유지해줬으니까요...

      일단 두고봐야할일이고 "최악"이라는 다소 과장된 표현을 한것은 사실이나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할거라는 생각엔 변함이 없습니다.

      2009.11.24 12:24 신고

Subscribe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29)
Sports칼럼 (656)
연예칼럼 (932)
생활 (186)
Money (37)
먹거리 (4)
꼼지락거리기 (6)
바깥나들이 (5)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