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azine J


골든글러브 시상식 말말말 - 최희섭 수상소감 & 김혜진 "꿀범호 어때요?"관련글 더보기

골든 글러브 시상식 말말말 어떤 말이 오갔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희섭 수상소감 키워드는 "산으로"

최희섭은 골든글러브 1루수 수상소감을 "정말 작년에 고생 많이 했는데 기쁘고요"라고 전라도 사투리로 운을 뗀 뒤 "개인상보다 더 기쁜 게 있습니다. 한국에 처음 들어올 때 팬들과 약속했는데, V10! V10을 이뤘습니다!"라고 웅변을 하듯 외쳤다.

그 뒤 "전국에 있는 모든 산! 산에 올라가서 정말 술 한 잔 하고 싶습니다." 라며 엉뚱한 발언을 했다.

끝으로 "아직도 저는 2% 부족합니다. 내년에는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도록!"이라고 말한 뒤 한참 뜸을 들이더니 허무하게 "산에 올라가겠습니다"라고 허를 찔러 좌중을 폭소의 도가니탕으로 만들어버렸다.

최희섭은 어제 인터뷰에서 내년 시즌 후 에베르스트산에 오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9/12/11 - [Sports칼럼/BaseBall] - 최희섭 에베르스트산 도전, 은퇴후 산악인 될 기세

산악인이 돈벌려고 야구를 하는것인지 야구선수 취미가 산악인인지...

나도 잘 모르겠다...

등산협회는 최희섭에게 홍보대사 자리라도 만들어줘야하는거 아닌가 싶다.

조만간 등산용품 CF하나 들어오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혜진이 별명을 꽃범호에서 꿀범호로 바꾸면 어떠냐는 말에...

이범호는 별명을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하긴 했는데요….라고 응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구계의 전설과 같이 해 제가 더 영광이죠.(한화 송진우. 탤런트 홍수아(오른쪽)가 야구계의 전설과 시상을 함께 해 감격스럽다고 하자)

○이래 봬도 1000만 관객 흥행 배우입니다. 나중에 야구 안 되면 영화배우로 전환해볼까 합니다. 좀 더 있으면 품절남이 됩니다.(롯데 이대호. 해운대 카메오 출연과 12월26일 결혼을 ‘홍보’하며)

○김상현 선수 축하해주러 왔어요.(롯데 이대호. 자기는 3루수 수상 마음을 비웠다며)

○잔디가 더 편해요.(삼성 강봉규. 레드 카펫을 밟은 소감을 묻자)

○야구 잘해서 상 받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에요.(LG 박용택. 생애 첫 골든글러브 수상 소감에 대해)

○거울 보고 저 아닌 줄 알았어요.(KIA 안치홍. 미용실에서 단장한 차림이 어쩐지 어색했다며)

○너무 떨려서 꿈도 못 꿨어요.(히어로즈 강정호. 유격수 첫 수상 기대가 내심 큰 듯)

2009/12/12 - [Sports칼럼/BaseBall] - 김현수 허이재 열애 인정, 이쁜 사랑 했으면...
2009/12/11 - [Sports칼럼/BaseBall] - 박찬호, 양키스 유니폼 입게될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 123 
Subscribe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29)
Sports칼럼 (656)
연예칼럼 (932)
생활 (186)
Money (37)
먹거리 (4)
꼼지락거리기 (6)
바깥나들이 (5)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